백악관, ‘러시아 스캔들’ 관련 맥갠 전 고문에 “의회 증언 말라”

하원 법사위 출석요구에 “강요할 수 없다”며 막아

도널드 맥갠 전 백악관 법률고문(뒤쪽).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 수사에서 핵심적 진술을 한 도널드 맥갠 전 백악관 법률고문의 의회 증언을 막아섰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맥갠 전 고문에게 하원 민주당의 출석 및 증언 요구에 응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앞서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 법사위원회는 맥갠에게 21일 청문회에 나와 증언하도록 요청했지만, 백악관은 부정적 입장을 밝혀왔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특검은 140만건 이상의 문서를 넘겨받았고, 장시간에 걸쳐 백악관 관리들을 조사했다”며 여기에는 30시간 이상 조사를 받은 맥갠 전 고문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공모도, 음모도, 사법방해도 없었다는 뮬러 특검 수사의 결론을 좋아하지 않으며 낭비적이고 불필요한 재조사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백악관은 “하원 법사위는 맥갠이 다시 증언하도록 시도하고 강제하기 위해 소환장을 발부했다”면서 “법무부는 오랜 기간 초당적, 헌법적 전례를 토대로 맥갠이 그러한 증언을 강요받을 수 없다는 법률적 의견을 제시했고 맥갠은 이에 따라 행동하도록 지시받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법무부는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헌법의 권력분립 조항을 언급하면서 “의회는 대통령의 고위 보좌진에게 그들의 공식 임무에 대해 증언하도록 헌법상 강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같은 법무부의 의견을 토대로 맥갠의 소환 불응을 정당화할 명분을 제시하면서 출석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

맥갠 전 고문은 2월 마무리된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 조사에서 핵심적 진술을 한 인물이다.

최근 공개된 특검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6월 당시 맥갠 고문이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에게 뮬러가 물러나야 한다고 말하도록 지시했지만, 맥갠은 이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맥갠 전 고문은 하원 법사위의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한 문서 제출 요구도 따르지 않은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