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모친상…“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

인사말하는 유시민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모친상을 당했다.

22일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전날 회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는다”며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기 때문”이라면서도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러나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그래도 꼭 오시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는 점을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위로 말씀과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편지를 끝맺었다.

한편 유 이사장은 빈소를 지켜야 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노무현재단은 유 이사장의 모친이 최근 위독해진 점을 고려해 유 이사장이 추도식에 불참할 가능성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일산병원에 차려졌다. 발인은 24일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