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차, 전 세계 사무직 7000명 감원

매니저급도 20% 감축…”관료주의 타파”

ford

미국 포드 자동차가 전 세계 사무직의 약 10%인 7000명을 해고한다.

미 CNBC방송에 따르면 짐 해킷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20일(현지시간) 연간 6억달러의 비용 절감을 위한 구조조정 계획의 일환으로 전 세계 사무직 약 10%에 해당하는 7000명 감원한다고 발표했다.

감원 대부분은 해외에서 진행되며 미국에서는 약 2300명이 회사를 떠날 예정이다. 포드 대변인은 이 중 1500명 감원은 작년부터 자발적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주에는 전체 감축 규모 7000명 중 미국 내 500명 등 약 900명을 감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드는 북미 지역 구조조정은 거의 완료됐고 이제 유럽과 중국, 남미나 기타 국가 시장에서 조직 재정비를 계속한다고 말했다.

인력 감축은 8월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공장에서 일하는 시급제 근로자에게는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포드는 작년 말 기준 전 세계에서 직원 약 19만9000명 고용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약 3000명이 줄어든 것이다. 해킷 CEO는 회사 내 관료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매니저급도 20% 줄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포드는 지난 1월에도 유럽에서도 수천개의 일자리를 줄일 계획이라며 인력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포드 대변인은 과거 발표한 구조조정과 이날 발표한 감원 계획이 일부 중복된다고 말했으나 그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CNBC는 전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