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세계경제엔 ‘잿빛’…”글로벌 침체 불가피”

모간스탠리 “전면전되면 연준 ‘제로금리’ 복귀”

OECD 사무총장 “무역전쟁 불확실성이 성장의 적”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확전될 경우 세계 경제가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모간스탠리의 체탄 아햐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20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이 ‘노딜’(no deal)로 끝나 미국이 3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게 된다면 우리는  세계 경제가 침체기로 들어서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과 중국 양국이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는 관세 인상이 전체 수입액으로까지 확전될 경우 글로벌 경기가 침체의 늪의 빠질 것이 분명하다는 지적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 2500억달러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로 관세율을 올려 부과하고 있고, 협상이 결렬될 경우 나머지 3250억달러 규모 제품에도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아햐는 이처럼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달을 경우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내년 봄까지 기준금리를 다시 제로(0) 수준으로 인하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가 악화될 경우 금리인하 압박이 더 거세질 것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미국이 이렇게 통화정책 완화로 경기침체 방어에 나선다면 중국의 경우 국내총생산(GDP)의 3.5%까지 재정을 투입하는 대형 경기 부양책을 가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은 고조되는 미중 무역전쟁을 ‘성장의 적’이라고 표현하며 세계 경제에 미칠 악영향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중 무역긴장이 글로벌 경기 회복을 지연시키고 투자와 성장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무역전쟁으로 2019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지난해 3.9%였던데서 거의 1%포인트(p)가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21일 발표될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OECD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1%로 하향 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CNBC는 전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불확실성은 성장의 가장 큰 적이고, 이러한 무역 불확실성 때문에 여러분이 투자를 하고 있지 않다”며 “매우 상황이 좋지 않다. 매우 큰 우려를 야기한다”고 말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