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중동 추가 파병설 또 나돌아…”수천명 파병 고려중”

로이터 “중부사령부, 국방부에 5천명 추가 파병 요청”
CNN “이르면 오늘 백악관 안보 고위인사들에게 브리핑”
미국이 이란과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중동 지역 추가 파병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미 국방부가 5000여명의 추가 병력을 중동 지역에 파견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관리들을 인용해 이 요청이 중동 지역을 관할하는 미 중부군 사령부에 의해 이뤄졌으며 국방부가 이 요청을 승인할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 같은 추가 파병 요구가 나오는 것은 이란이 중동 지역에서 미군과 미국의 이익에 대해 위협을 가하겠다고 한 신뢰할 만한 정보를 감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향후 계획에 대해 언급을 회피했다. CNN도 이 사안에 정통한 미 당국자 3명을 인용해 미 국방부 관리들이 이르면 23일 백악관 국가안보팀 고위 인사들에게 수천명의 미군을 중동 지역에 추가 파병할 수 있는 방안을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CNN은 추가 병력 배치와 관련해서 어떠한 결정도 내려지진 않은 상태며 이란의 공격 억지를 위해서 신속한 결정이 내려질 수도 있고 아니면 미군에 대한 이란의 공격이 임박했다고 믿을 때에야 파병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이 필요할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최근 이란과 직접 전쟁하는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과 미국인들에 대한 공격 가능성을 ‘억지’를 바란다고 밝혀 군사충돌 가능성을 어느 정도 배제했다. 이달 초 미국은 항모전단과 B-52 전략폭격기 등을 중동 지역에 배치한 상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지난 5일 “USS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전단과 폭격기를 미 중부사령부 지역에 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익이나 동맹국을 공격하면 가차없는 대응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란 명백한 메시지를 이란에 보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었다. CNN은 만약 이란과 미국 간의 군사충돌이 일어날 경우엔 미군 10만명이 추가 파병되어야 할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최대 12만명의 병력을 중동에 파견할 수도 있다는 내용의 뉴욕타임스(NYT) 보도와 관련해 “가짜뉴스”라면서도 “만약 그것(추가 파병)을 한다면 그(12만명)보다 훨씬 많이 파견할 것”이라고 말해 추가 파병 가능성을 열어뒀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