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포브스 ‘세계 브랜드 가치’ 7위…아시아 최고

포브스,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브랜드’ 발표

애플·구글·MS 1~3위 선정…현대차 94위 ‘턱걸이’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입구의 로고(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입구의 로고(뉴스1)

삼성전자가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브랜드’ 7위로 선정됐다.

1위를 차지한 애플부터 6위 코카콜라까지 미국 기업임을 감안하면 ‘비(非) 미국’ 기업 중에선 가장 높은 순위인 셈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최근 발표한 ’2019년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브랜드(The World’s Most Valuable Brands 2019)’ 리스트에서 삼성전자는 7위에 랭크됐다.

삼성전자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531억달러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다만 순위는 2018년과 동일했고 브랜드 가치 평가액은 늘었다. 포브스의 글로벌 브랜드 가치 조사에서 삼성전자는 2017년 10위에 올랐다가 지난해 7위로 순위를 3계단 상승시켰다.

포브스는 매년 200여개 전세계 브랜드를 대상으로 기업과 제품의 가치를 조사해 이같은 명단을 발표한다.

올해는 애플이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애플의 브랜드 가치는 2055억달러로 전년보다 12% 증가했다. 포브스는 “애플은 최근 분기동안 중국 경쟁사들의 견제로 아이폰 판매량이 줄었지만 아이튠즈, 앱스토어 등 서비스 수익이 늘어나며 오히려 브랜드 가치가 사상 처음으로 2000억달러를 넘어섰다”고 분석했다.

뒤이어 구글(1677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1253억달러)가 각각 2~3위로 나타났다. 이들 모두 지난해와 순위가 같았다. 지난해 5위였던 아마존은 브랜드 가치가 37% 증가한 970억달러로 4위를 차지했다. 100대 브랜드 중에서 아마존의 브랜드 가치 상승률이 가장 크다.

글로벌 SNS인 페이스북은 브랜드 가치가 6% 하락한 889억달러로 5위로 1계단 내려갔다. 이어서 코카콜라가 592억달러로 6위를 차지했다. 1위인 애플과 6위 코카콜라까지 모두 미국 기업임을 감안하면 ‘미국 외 기업’ 중에선 삼성전자의 순위가 가장 높은 셈이다.

이밖에도 △디즈니(522억달러) △토요타(446억달러) △맥도날드(438억달러) 등이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포브스가 발표한 100대 브랜드의 가치 총합은 2조3300억달러로 전년 대비 8%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 분야 중에서 아마존(37%), 넷플릭스(34%), 구글(27%), 어도비(27%) 등 ‘테크놀로지(Tech)’ 분야의 성장세가 뚜렷했다.

국가별 조사에선 미국 기업이 56개 브랜드로 절반을 넘겼다. 상위 10대 브랜드의 80%도 미국 소속이다. 이어서 △독일(11곳) △프랑스(7곳) △일본(6곳) 순이다. 한국 기업 중에선 삼성전자 외에도 현대자동차(94위·81억달러)가 있다. 하지만 현대차의 순위는 지난해 75위에서 19계단 하락했다.

산업 분야별로는 ‘테크’ 분야가 20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금융(13곳) △자동차(11곳) △소매용 식음료(10곳) △유통(8곳)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포브스가 지난 15일 공개한 ‘글로벌 2000 세계 최대 상장사(Global 2000-The World’s Largest Public Companies 2019 RANKING)’ 조사에서 13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세계 주요 기업의 매출, 순이익, 자산, 시가총액 등 4가지 지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산출된다. 지난해 14위였던 삼성전자의 순위는 올해 한계단 상승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