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보다 더러운 공항 보안검색대 바구니…미국 ‘교체중’

계단 난간·변기보다 바이러스 더 많아

항균 제품 도입 중…워싱턴 등 7개 도시 완료

더러운-검색바구니
공항 보안검색대의 바구니가 항균제품으로 교체된다.<사진=securitypointmedia.com>

미국 내 수십개 공항의 보안검색대 바구니가 항균 제품으로 교체되고 있다고 USA투데이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16년 핀란드 헬싱키반티공항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보안검색대 바구니에는 계단 난간이나 화장실 변기보다 더 많은 바이러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공항 내 다양한 표면에서 표본을 채취한 결과, 공항 보안검색대에서 사용되는 플라스틱 바구니에서 가장 많은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미국 공항들이 새로운 제품을 도입한다. 바구니 공급 업체인 시큐리티포인트미디어는 미국 30개 이상 공항에 항균 처리된 제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여태까지 덴버와 녹스빌, 테네시, 미니애폴리스, 내슈빌, 탬파, 워싱턴D.C 등 7개 도시 공항에 새 제품이 도입됐고, 다른 15곳 공항은 오는 7월 초까지 교체를 완료한다.

시큐리티포인트미디어는 성명을 통해 “항균 기능은 시큐어트레이에서 업그레이드된 한 부분”이라며 더 넓어진 바구니 면적 등도 보안 검색 과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