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화웨이, 중국 공산당과 깊이 연관…위협 실재”

고객정보 공유 않는다는 런정페이 주장 부정

“미국기업들 관계 끊어야” 

[로이터=헤럴드경제]

[로이터=헤럴드경제]

마이크 폼페이오(사진)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중국 공산당과 깊이 얽매여 있다면서 “더 많은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관계를 끊길 바란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CNBC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중국뿐 아니라 중국 공산당과 깊이 연관돼 있으며, 이러한 연결고리의 존재는 (화웨이 통신장비를 통과하는) 미국의 정보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화웨이는 중국 정부와 인민해방군, 정보기관과의 연관설을 수 차례 부인했고,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창립자 겸 회장은 고객사의 기밀 정보를 중국 당국과 절대 공유하지 않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런 회장의 발언을 “거짓일 뿐”이라고 일축하면서 “중국 정부와 협력하지 않는다는 건 거짓 진술이며, 중국 정부와의 협력은 중국 법이 요구하는 사항이다. 화웨이 회장은 미국인에게도, 전 세계에도 진실을 얘기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와 거래를 끊는 기업들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면서 “우리는 모든 이들이 이런 위험을 이해하도록 하기 위해 국무부에서 일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중국이 이슬람계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을 탄압하기 위해 고도의 감시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를 사실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5일 화웨이 사용금지 행정명령에 서명했고 그 뒤 미 상무부는 화웨이를 거래금지 리스트에 올렸다. 미국의 우방인 영국과 일본, 대만 기업들의 거래중지 조치도 뒤따르고 있어 화웨이는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