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진 ’55주년’ 헌정 앨범 제작…장윤정→육중완밴드 올스타 총출동

제작발표회서 “반세기 히트곡은 팬들 덕…후배들 노래 큰 기대”

이자연·설운도·장윤정·진성·박미경 서문탁·알리 등 대거 참여

가수 남진이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시티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남진 55주년 헌정앨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수 남진이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시티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남진 55주년 헌정앨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수 남진의 데뷔 55주년을 맞아 헌정 앨범이 제작된다. 

24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63로 63스퀘어에서는 ‘가수 남진 55주년 기념 헌정 앨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남진과 추진위원장인 가수 김광진, 추진위원을 맡은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 앨범에 참여하는 서문탁, 진성 등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 1965년 1집 앨범 ‘서울의 플레이보이’로 데뷔한 남진은 내년 55주년을 맞는다. 그는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로 불리며 ‘님과 함께’, ‘가슴 아프게’, ‘미워도 다시 한번’, ‘빈잔’, ‘둥지’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매했다. 특히 1970년대와 1980년대에 큰 인기를 끌었다. 이에 올해 남진의 가수 인생을 축하하기 위한 헌정 앨범이 제작된다.

가수 장윤정, 김종서, 진성, 박승화, 강인봉, 알리, 육중완밴드, 서문탁, 설운도, 박미경 등 후배 가수들이 참여한다.

김광진은 “오랜 친구 남진의 헌정 앨범을 참여하게 된 것을 기쁘고 영광으로 생각한다. 내가 본 남진은 가요 100년사를 되돌아 볼 때 ‘대한민국 최고의 가수가 누구냐’고 하면 단연 남진이다. 1960년대 데뷔해서 1970년대 , 1980년내, 1990년대, 20000년대, 2010년대를 거쳐서 지금까지 55년 동안 되돌아보면 한 번도 인기가 내려간 적이 없다. 과거엔 45살이면 은퇴할 만큼 가수의 수명이 짧았다. 하지만 남진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조금도 사그라들지 않는다. 남진이 생을 마감할 때까지 왕성하게 활동을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헌정 앨범에 참여하는 10명의 가수 모두 남진을 닮길 원하는 이들이다. 누구나 남진 같은 가수가 되길 원한다. 세계 어디를 가도 남진 같은 가수가 없다. 이번 음반을 시발점으로 남진을 공경하고, 선배는 후배들을 사랑하면서 한국 가요가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자연은 “많은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하다. 남진은 데뷔 때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고, 피나는 노력 끝에 춤도 춘 원조 댄스가수이기도 하다. 데뷔 55주년이 지난 이 시점에도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자랑스러운 선배님이다. 끊임 없이 빛날 가수”라고 남진을 칭찬했다.

남진 본인도 헌정 앨범이 제작되는 것을 특별하게 생각했다. 남진은 “가요사에서 헌정 앨범은 처음 들어봤다. 영광스러운 앨범을 발표할 수 있게 모든 걸 준비해준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내가 헌정 앨범을 내기까지 반세기 동안, 오늘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은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것이다. 팬들이 만들어주지 않았으면 어떻게 헌정 앨범을 만들 수 있겠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팬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이어 “멋진 곡을 만들어주신 작곡가들에도 고맙다. 멋진 후배들이 내 노래를 불러준다고 하니 기대되고 흥분된다. 그걸 후배들이 부르면 얼마나 멋진 노래가 될까 싶다. 진심으로 감사하다.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전통가요, 록, 발라드,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남진 데뷔 55주년 헌정 앨범은 오는 8월 발매 예정이다. 앨범 수익금은 기부된다.

그는 당시 인기 작곡가 고(故) 박춘석을 만나 1966년 박씨의 999번째 곡인 트로트곡 ‘가슴 아프게’를 받아 공전의 히트곡으로 만들었다.

인기가 상한가 치던 1968년 그는 해병대 청룡부대원으로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그리고 1971년 서울시민회관(현 세종문화회관)에서 복귀 리사이틀을 성공적으로 치르며 3년 공백이 무색하게 인기 궤도에 다시 올라섰다.

남진은 ‘님과 함께’, ‘그대여 변치 마오’, ‘마음이 고와야지’, ‘미워도 다시 한번’, ‘빈잔’, ‘둥지’ 등 다량의 곡을 부르는대로 히트쳤다. 한마디로 ‘히트곡 제조기’였다.

그는 트로트를 기반으로 인기를 끌면서도 고고, 디스코, 맘보, 삼바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였다.특히 남진 복귀와 함께 1970년대 펼쳐진 남진-나훈아 라이벌전은 지금도 가요사 최고의 맞수로 꼽힌다.목포 출신 남진과 부산 출신 나훈아는 각각 전라도와 경상도를 대표하며 다른 이미지와 음악 스타일로 팬을 양분했다.

남진 헌정 앨범에는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을 비롯해 진성, 장윤정, 알리 등10팀(명)이 참여하며 지난 4월 이를 위한 추진위원회가 꾸려졌다.

이자연은 ‘우수’, 진성은 ‘어머님’, 설운도는 ‘모르리’, 장윤정은 ‘가슴 아프게’를 부른다.

또 박미경은 ‘님과 함께’를 EDM 버전의 빠른 댄스곡으로 준비 중이며, 육중완밴드는 ‘그대여 변치마오’, 김종서와 서문탁은 각각 ‘마음 약해서’와 ‘빈잔’을 특유의록 버전으로 해석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알리가 ‘미워도 다시 한번’을, 박승화와 강인봉·김승기 등 통기타 가수들이 한팀이 되어 ‘나의 애인이 있다면’을 노래한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자연 회장은 “선배님은 가난하고 슬펐던 시절 많은장르 노래를 만들어 국민의 힘들고 고된 삶을 위로해줬다”고 뜻깊은 행사임을 소개했다.

헌정앨범 추진위원장이자 남진의 오랜 친구인 가수 김광진은 “가요사 100년을 돌아보면 대한민국 최고 가수는 단연 남진”이라며 “55년간 노래하는 남진을 닮기 원하는 후배들이 앨범에 참여했다. 남진이 왕성한 활동으로 가수 생활을 마감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헌정 앨범은 7월부터 디지털 싱글로 나온 뒤 8월 LP 1천장과 CD 3천장으로 제작된다. 앨범 커버는 이성근 화백이 그릴 예정이며 수익금은 전액 전남 고흥군에 짓는 남진가요기념관에 기부할 계획이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