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니 이란 대통령 “미국 폭격 당해도 굴복 안 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EPA=헤럴드경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EPA=헤럴드경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미국의 군사적 움직임에 강력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이란 국영통신 IRNA과 신화통신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1980~1988년 치른 이란-이라크 전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우리는 반드시 저항할 것이다. 그러니 적들은 우리 땅을 폭격하고 우리 아이들을 순교시키고 다치게 하고 붙잡아간다고 해도 우린 독립과 자부심에 대한 목표를 절대로 포기하기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언명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혹독한 제재가 발동된지 1년여 지났지만 우리 국민은 생명을 위협받는 역경 속에도 압박에 무릎을 꿇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만일 이란이 싸우기를 원한다면 그것은 이란의 공식적인 종말이 될 것이다. 결코 다시는 미국을 위협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