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승…무실점 기록은 32이닝서 마감

2회 포수 마틴의 실책으로 실점…타석에선 2루타 날려 타점도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시즌 7승(1패)을 올렸다. 하지만 무실점 행진은 32이닝에서 멈췄다.

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0으로 앞선 2회 점수를 내줬다.

전날까지 31이닝 연속 실점 없이 던졌지만 기록을 32이닝에서 마감했다. 1회를 공 7개로 마친 류현진은 2회 선두 타자 조시 벨에게 중견수 쪽 2루타를 맞았다. 이어 멜키 카브레라를 포수 앞에 떨어지는 땅볼로 유도했으나, 이를 잡은 포수 러셀 마틴이 3루에 악송구한 바람에 벨이 홈을 밟았다.

결과적으로 위기도 잦았지만 관리능력이 빛났다. 류현진은 1사 후 프란시스코 세르벨리에게 중전 안타를 내줘 1사 1, 3루 추가 실점 위기에 몰린 뒤 콜 터커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해 2점째를 줬다. 이어진 2사 2, 3루 고비를 추가 실점 없이 넘겨 2실점으로 2회를 마무리했다.

6이닝 동안 총 93개를 던지며 10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했다. 그는 팀이 7-2로 앞선 7회말 마운드를 내려와 시즌 7승을 챙겼다. 이날 기록에 따라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65로 다소 올랐다.

타석에선 올 시즌 첫 타점을 올리는 2루타를 쳐냈다.류현진은 2-2로 맞선 4회 초, 1타점 적시 2루타를 쳤다. 지명타자 제도가 없는 내셔널리그 경기에서 다저스 선발 투수 류현진은 9번 타순에 섰다.

4회 초 2사 1루, 류현진은 볼 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조 머스그로브의 시속 145㎞ 직구를 받아쳤다. 공은 PNC파크 우중간 깊은 곳으로 날아갔다. 펜스 상단을 맞힌 뒤 튀어나왔다. 비거리는 384피트(117m). 이 사이 1루 주자 크리스 테일러가 홈을 밟았다.

이날 경기로 류현진은 다저스 역대 최장 이닝 무실점 순위 11위가 됐다. 박찬호는 2000년 9월 20일부터 2001년 4월 8일까지 두 시즌에 걸쳐 33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였다. 샌디 쿠팩스와 더불어 다저스구단의 이 부문 역대 순위 공동 9위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