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세이셔널’ 손흥민, 토트넘 에이스의 삶…챔스 눈부신 활약까지

tvN © 뉴스1

tvN © 뉴스1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FC에서 활약 중인 축구선수 손흥민의 삶이 공개됐다. 평소 접할 수 없었던 축구 스타의 삶과 고민 그리고 경기에서의 활약 등이 다큐멘터리에 진솔하게 담겼다. 

25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 tvN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에서는 만 26세 인간 손흥민의 일상이 그려졌다. 손흥민은 제작진과의 미팅에서 “저는 진짜 집에서 하는 게 아무 것도 없다. 솔직해야 하지 않나”라며 단조로운 일상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영국의 런던 헴프스테드에서 만난 손흥민은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을 보냈다. 쉬는 날 드라이브를 가기도 하고, 베이커리를 찾기도 했다.

거리에는 손흥민을 알아보는 런던 사람들이 많았다. 이들은 손흥민과 사진을 요청하며 그를 “쏘니”라고 다정하게 불렀고, 즉석 팬미팅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리고 “우리 영웅이에요” “대단하다. 골 결정력이 뛰어나다” “항상 미소를 띄고 있다” “플레이가 창의적이고 에너지가 넘친다” “왼발 기술 환상적이다” “모든 선수들과 호흡을 잘 맞춘다”고 애정을 보였다

토트넘의 경기 직후 손흥민의 차는 한동안 경기장 근처를 빠져나가지 못할 만큼 인기가 대단해 눈길을 끌었다.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 응원가까지 불렀다. 영국 현지 기자들은 “손흥민 인지도는 한국에서만 높은 게 아니다” “이번 시즌 최고의 선수라고 말할 거다. 올해의 선수가 돼야 한다고 말한다”고 알렸다.

티에리 앙리와 남다른 친분도 공개됐다. 티에리 앙리는 손흥민에게 자신의 현란한 개인기를 알려주기도 하는 등 두 사람은 깊은 친분을 드러냈다. 테니스 공 트래핑으로 저녁 내기를 하게 된 두 사람. 이들은 승부욕을 발동시키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손흥민은 티에리 앙리가 실책하자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티에리 앙리는 손흥민에 대해 “다방면에 능한 선수라는 점이 제일 좋다. 경기장에서 항상 팀을 돕고 상대 선수를 압박하고 어시스트를 하려고 한다.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공을 쫓고 양발 아주 잘 사용 잘하고 모든 면에서 뛰어난다. 공 잡았을 때도 영리하다”고 극찬했다. 그리고 그는 “3년 전과 그는 달라진 것이 없다”며 “변한 것이 있다면 이제 주전으로 자리잡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우 박서준과 만난 손흥민은 또래 친구들을 만난 듯 편안한 모습을 보였다. 저녁식사를 하던 중 손흥민은 “경기 끝나고 난 다음에는 이러고 지나가잖아. 되게 허전하다. 다음날에는”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서준이 “뭔지 알아. 공허함이 밀려오지?”라고 공감하자 손흥민은 “그날은 공허함이 밀려온다. 장난 아니야”라고 고백했다. 박서준은 “느낌은 다르지만 공허함은 뭔지 알아. 함성 속에 있다가 집에 딱 오면 고요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집에 오면 자려고 노력은 한다. 몸은 피곤하다.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할 거다. ‘경기 끝나고 엄청 피곤할 텐데 왜 못 자지?’ 선수 입장에서는 그게 괴롭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올 시즌엔 팀을 많이 비워서 사실 많이 못할 줄 알았다”며 “형도 그렇지만 로봇이 아니잖아. 매번 잘할 수 없다. 잘 하는 날도 있지만 컨디션 안 좋은 날이 있을 수 있고 기복이 있을 수밖에 없다. 컨디션이 안 좋을 때도 물론 항상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 마찬가지겠지만 여기서 살아남기는 진짜 힘드니까”라고 털어놨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올 시즌에 팀에서 자리를 많이 비웠고, 자리를 많이 비우면 다른 선수들이 제 자리를 당연히 치고 들어오고 좋은 모습 보여주면 기회를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손흥민은 “솔직하게 얘기하면 힘든데 오히려 표현 안할 때도 있다”고 전했다. 그런 손흥민의 곁에는 항상 아버지 손웅정이 있었다. 손웅정은 손흥민의 훈련과 케어 등 모든 과정을 함께 했다. 손흥민은 “축구 선배이자 친구이자 스승이자 정말 좋은 아버지”라며 진심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이영표 해설위원, 신태용 축구감독을 만나 국가대표 선수로서 소속 팀과 달리 희생적인 플레이를 해야 하는 부담감을 털어놓는 손흥민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첫 시즌 진출 당시 부상 등 여러 악재로 순탄치 않았던 당시를 돌이켰다.

그는 “항상 좋은 시즌만 있을 수 없다 생각한다”며 “선수가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중요한 것 같다. 그런 시즌에서 유난히 많이 배웠다”고 고백했다. 결국 손흥민은 첫 시즌의 부진을 털고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 토트넘의 에이스가 됐다.

영국에 있는 모든 클럽에게 꿈과 같은 무대인 챔피언스리그 활약상도 공개됐다. 챔피언스리그는 현존하는 스포츠 대회 중 가장 높은 상금이 걸린 대회. 손흥민은 경기의 판도를 뒤집는 활약을 펼쳤고, 두 골 연속 득점에 성공하는 기록까지 세우며 맨체스터시티와의 경기에서 승리, 팀을 4강으로 이끌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며 “당연히 놀라운 순간이었다”고 플레이를 극찬했다. 이후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되면서 관중석에서 아약스와의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그는 “경기 못 뛰니까 힘들었다. 경기를 못 뛴다는 것은 선수 생활하면서 진짜 힘든 것이기 때문에 이겨내야 한다는 생각을 가장 많이 했다”는 고백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