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래 전 의원 사망한 채 발견…유서 없어

20190525000051_0조진래 전 국회의원(54 사진)이 본가인 친형의 집에 머물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의원은 이날 오전 8시 5분께 경남 함안군 법수면 자신의 형 집 사랑채에서 숨져 있는 것을 보좌관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보좌관은 전날 조 전 의원을 함안의 형 집에 태워주고 이날 아침 다시 데려와달라고 부탁해 가 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는 노끈이 발견되고 조 전 의원의 목에는 벌건 상처자국이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별다른 외부 침입 흔적과 몸에 상처가 없는 것으로 미뤄 조 전 의원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조 전 의원은 전날 오후 5시께 함안으로 왔다가 하룻밤을 묵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아침에도 사랑채 문 닫는 소리를 들었다는 조 전 의원 형수의 말을 참고해 정확한 사망 경위와 사망 시점을 파악하고 있다.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하던 조 전 의원은 제18대 국회의원과 경남도 정무부지사, 경남개발공사 사장 등을 지냈다.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창원시장 후보로 출마해 낙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