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오징어 양식 시대 열린다…기술개발 성공

인공부화→어미로 성장→산란→부화

연 1.3억원 이상의 수익 기대

인공산 갑오징어 어미화 양성-부화 후 175일 [해양수산부 제공]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전(全) 주기에 걸쳐 갑오징어를 양식하는 기술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개발됐다.

해양수산부는 인공 부화한 갑오징어를 어미로 키운 뒤 다시 알을 받아 부화시키는 양식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전 주기적 양식이란 자연산 어미로부터 알을 받아 수정ㆍ부화시켜 어미로 기른 다음, 다시 이 어미로부터 알을 받아 2세대 부화를 이루는 기술이다. 생애 전체를 인공적으로 관리한다.

해수부는 “1980년대 중반까지 연간 약 6만톤 잡히던 갑오징어는 무분별한 어획과 연안 환경 변화로 자원이 줄어들어 최근 연 5000∼6000t까지 어획량이 급감했다”며“세계적으로 오징어 자원이 감소해 가격이 급등, 1㎏당 도매가가 1만원에 달하는 고부가가치 어종이 됐다”고 설명했다.

국내 갑오징어 생산량 및 생산금액 [해양수산부 제공]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갑오징어 양식기술의 가치를 발견하고 지난해부터 양식기술 개발에 나섰다. 우선 가장 어려운 ‘부화 직후 어린 갑오징어 초기 먹이’를 밝히는 데 성공했고, 이를 토대로 성장단계별로 맞춤형 먹이를 공급해 어미로 키우는 데 성공했다.

이후 어미 갑오징어를 집중적으로 관리해 성숙시킨 결과, 올해 1월 중순부터 산란을 시작해 2월 하순부터 부화가 시작됐다. 같은 기간 자연에서 자란 갑오징어보다 생육성장도 빨랐다.

해수부는 “갑오징어를 1㏊ 규모에서 양식해 1㎏당 8000∼1만원에 팔면 연 1억3000만원 이상의 수익성이 확보되는 것으로 평가됐다”며 “갑오징어는 부화 후 6개월∼7개월가량의 짧은 기간에 출하가 가능해 양식업체의 소득 창출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립과학수산원은 지난 1일 전남 해남 민간 양식장에 어린 갑오징어와 알 등 5만여마리를 넣어 대량양식 시험에 착수했다. 과학원은 민간 업체 대오수산에 어린 갑오징어를 제공하고, 초기 먹이를 비롯한 사육관리 방법 등의 기술을 이전한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국민들이 좋아하는 오징어류의 전 주기적 양식기술이 개발된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라며 “양식어업인, 연구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갑오징어가 새로운 고부가가치 양식 품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