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직격탄, 대만 폭스콘 ‘비상 경영’ 돌입

애플 제품 제작ㆍ조립…매출 상당부분 애플에 의존

올 1분기 순이익도 시장 기대치 밑돌아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미중 무역갈등이 확전국면에 접어들면서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기업 중 하나인 대만의 훙하이(鴻海)정밀공업이 비상경영 체제에 들어갔다. 애플의 제품을 제작ㆍ조립하는 폭스콘은 훙하이정밀공업의 자회사다.

27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면서 훙하이 정밀공업은 이와 관련된 대응팀을 꾸리고 24시간 상황을 주시하며 비상 경영에 돌입했다.

회사측은 “주요 고객사들과는 장기간에 걸친 안정적인 관계를 맺어왔다”며 “고객사의 경영 상황과 관계없이 고객사의 사업 발전을 전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훙하이정밀공업은 미중 무역갈등으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인 기업으로 꼽힌다. 매출 상당 부분을 애플에 의존하고 있는데다 주요 사업장은 중국 본토에 있어 미중 갈등 위험에 직접 노출됐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대만에 상장된 훙하이정밀공업 주가가 40%가량 폭락하기도 했다. 올해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7% 줄어든 198억2000만 대만달러(약 7553억원)로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최근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되고 중국에서는 아이폰 등 애플 제품 불매운동 조짐이 일면서 훙하이정밀공업은 향후 이로인한 타격이 불가피한 상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