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서훈 만남 관련 “황색 저널리즘” 비난…다른 매체 신중 압박

언론 향해 “적당히 하면 좋겠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최정호ㆍ홍태화 기자]서훈 국정원장과 만난 사진이 인터넷 매체 ‘더팩트’ 에 포착된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이 “사적인 지인 모임”이라고 해명했다. 또 언론들에게 문자를 보내 해당 기사 및 사진에 대해 “황색 저널리즘”이라며 추가 기사를 다루지 말 것을 종용했다.

양 민주연구원 원장은 27일 “당일 만찬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독대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한 만찬”이라며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했다.

양 원장은 이날 문자 메시지를 통해 “서 원장에게 모처럼 문자로 귀국인사를 했고, 서 원장이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팩트는 이날 양 원장이 서 원장과 지난 21일 서울의 한 한정식집에서 비밀회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친문(친문재인) 핵심으로 현직 민주당 싱크탱크 수장인 양 원장이 사적으로 국정원장을 만났다는 점에서 의혹이 증폭됐다.

그는 이와 관련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취재 및 보도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된다”고 했다.

또 “당사에서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시간을 몰래 따라 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인가”며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인가”라고 했다. 그는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며 “적당히 하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더팩트에 따르면 양정철 원장은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의 한 한정식집에서 서훈 국정원장과 4시간가량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민주연구원이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사회적 경제, 문재인 정부 2년 평가와 과제’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 날이지만, 행사 참석까지 마다하고 만난 것이다.

더팩트는 양정철 원장이 강남 한 식당에서 서훈 국정원장을 만나 오후 6시 20분쯤부터 10시 45분쯤까지 4시간 이상 술을 곁들인 저녁식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