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공원서 묻지마 흉기 난동…3명 사망·10여명 부상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한 가와사키시 위치도 [구글 지도]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일본 도쿄(東京) 인근 가와사키(川崎)시에서 무차별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최소한 19명이 죽거나 다쳤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28일 오전 7시 45분께 가와사키(川崎)시에 있는 노보리토(登戶)공원에서 5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흉기에 찔린 어른 2명과 초등생 1명이 사망하고 부상자가 10여명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일본 경찰은 흉기를 휘두른 뒤 자해해 의식불명에 빠진 50대 남성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