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인 246봉지 먹고 비행기 탄 40대 밀수책, 결국…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멕시코에서 ‘우도 N’이라는 이름을 가진 42세 일본 남성이 코카인 봉지 246개를 먹고 비행기를 탔다가 심장마비로 숨졌다.

27일(현지시간) 아니말 폴리티코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4일 198명의 승객을 태우고 멕시코시티를 출발해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아에로멕시코 비행기에 탑승한 일본 남성이 기내에서 갑자기 발작을 일으킨 뒤 사망했다.

항공기는 북서부 소노라주 에르모시요에 비상 착륙했다. 긴급 출동한 의료진은 일본인 남성의 사망을 확인했다. 소노라 주 검찰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한 결과,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의 위와 내장에서는 길이 2.5㎝, 폭 1㎝ 크기의 코카인 봉지 246개가 발견됐다. 목격자들은 사망자가 이륙 직후 고통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그가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서 출발한 뒤 멕시코시티를 경유해 일본으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전했다. 멕시코 사법당국은 유통 경로 등을 추적하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