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잇단 대북 유화 손짓 “북미 깊은 경의…좋은 일 많을 것”

미일정상회담서 “북한문제 전진하고 있다”

백악관 “트럼프, 김정은과 관계 확신 가져”

북한  “볼턴, 정도 이하 무식…하루빨리 꺼져야”

일본을 방문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아베 신조 총리와의 미일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북한문제와 관련해 “전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도쿄 왕궁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며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북한을 향한 화해의 손짓을 보내고 있다.

일본을 방문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아베 신조 총리와의 미일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북한문제와 관련해 “전진하고 있다”며 “북한은 오랜 기간 로켓을 발사하지 않았고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관련) 활동은 매우 적다”며 “북미 간에는 경의가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매우 작은 활동만이 행해지고 있지만 우리는 다음에 무엇이 일어날지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는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핵실험도 이뤄져 가장 긴장이 높아졌다”며 “최근 2년간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었다.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이뤄지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의 최근 두 차례 무력시위에도 불구하고 “좋은 일이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AFP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북한과 좋은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내가 맞을 수도 있고 틀릴 수도 있지만 그렇게 느끼고 있다”고 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이달 초 두 차례 단거리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은 지금 도발행위를 하고 있지만 내용은 일정 범위 안에 그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전날 북한의 두 차례 무력시위에 대해 ‘작은 무기들’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뢰를 드러냈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 이것이 나의 사람들 일부와 다른 사람들의 신경을 거슬리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며 “나는 김 위원장이 나와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하고 강경발언을 쏟아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향한 경고라는 해석도 나왔다.

미 백악관도 2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관계가 여전히 좋다고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을 수행중인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과의 약속을 확고히 하고 비핵화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좋게 생각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김 위원장과 자신의 관계, 그리고 김 위원장이 약속에 충실하리라는 것에 대해 편안하고 확신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이 모든 과정에서 집중하는 것은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지속하는 것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계속해서 나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볼턴 보좌관이 단거리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위반이라고 비판한데 대해 궤변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외무성 대변인은 27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무엇이든 발사하면 탄도를 그으며 날아가기 마련인데 사거리를 논하는 것도 아니라 탄도기술을 이용하는 발사 그 자체를 금지하라는 것은 결국 우리더러 자위권을 포기하라는 소리나 같다”고 주장했다.

특히 볼턴 보좌관을 겨냥해선 “우리 군대의 정상적인 군사훈련을 유엔 안보리 결의위반이라고 걸고들었는데 정도 이하로 무식하다”면서 “안전보장을 위해 일하는 안보보좌관이 아니라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안보파괴보좌관이라고 부르는 것이 마땅하다”고 비난했다. 또 “구조적으로 불량한 자의 입에서 항상 삐뚤어진 소리가 나오는 것은 별로 이상하지 않으며 이런 인간오작품은 하루빨리 꺼져야 한다”며 거친 비난을 이어갔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