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불참…‘반쪽짜리’ 된 국회개원 기념식

황교안 대표, 기자간담회 이유로 불참

문희상 의장과 한국당 뺀 여야4당 지도부 참석

“패스트트랙 국면 문 의장과의 앙금” 작용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71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제71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이 27일 ‘반쪽’으로 열렸다.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불참하면서다.

국회는 이날 국회 본청 중앙홀에서 71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지도부가 참석했다. 한국당 지도부가 불참하면서 반쪽짜리 행사로 그쳤다. 정치적 공방 속에 식물국회로 전락한 국회가 ‘생일잔치’에도 분열하는 모습을 보인 셈이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국회가 장기간 정쟁과 혼란에 휘말려 원활히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라 마음이 무겁다”며 “국회 가족 여러분은 지금까지 해온 대로, 당장 내일이라도 국회가 열릴 것처럼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제20대 국회는 한반도의 평화와 한국사회의 패러다임 대전환을 이뤄낼 천재일우의 기회”라며 “눈앞의 이익이 아닌 다음 세대를 생각하며 멀리 보는 정치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의장은 또 “제20대 국회의 사명을 깨닫고 천재일우의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저 역시 하루하루 ‘일모도원(日暮途遠)’의 절박함이 커지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며 국회의장으로서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책무이기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일모도원은 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는 뜻으로, 할 일은 많지만 시간이 없음을 비유하는 말이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당은 이날 당내 일정을 이유로 해당 기념식에 불참했다. 이 관계자는 통화에서 “그 시간대엔 비공개회의가 있고 그 직후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기자간담회가 있다”며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비공개회의에 참석했기에 기념식에는 참석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한국당 지도부의 국회 개원 기념식 불참을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의 처리를 위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반발의 연장선상으로 해석했다. 패스트트랙을 이유로 국회가 파행하는 상황에서 행사에 참석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전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오직 국정의 초점은 김정은에게 있고 패스트트랙에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 및 여권을 비판한뒤 “우리의 투쟁은 계속된다”고 했다. 한 야권 관계자는 “일단 지금 국회가 열리지 않은 상태 아니겠느냐”고 했다.

특히 이번 행사의 중심인 문 의장은 패스트트랙 국면 때 한국당과 충돌한 바 있다. 문 의장은 당시 특위위원으로 패스트트랙 지정 반대입장을 보였던 바른미래 오신환ㆍ권은희 의원 등을 찬성파 의원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한국당은 이를 막으려고 의장실을 점거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은 건강이 악화해 병원 신세를 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