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싸울수록 강해질 것”…미국 압박에 장기전 준비 태세

독자 모바일 OS 출시에 집중

무역전쟁→기술전쟁으로 심화, 대비책 강구 움직임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 CEO가 미국이 글로벌 시장에서 화웨이를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장기전을 염두하고 싸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글로벌타임스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중국 관영 CCTV와의 인터뷰에서 런정페이는 “우리는 장기전을 준비하고 있다. 싸울수록 더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압박이 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의미다.

화웨이는 스마트폰 운영체제(OS)와 반도체를 포함한 여러 분야의 인재 채용을 늘리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지난 25일 화웨이의 소프트웨어 연구소는인공지능과 스마트폰 OS 등의 분야에 채용 공고를 올렸다. 독자 모바일 OS 출시에 집중에 외부 환경변화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앞서 위청둥 화웨이 소비자부문 CEO는 화웨이가 이르면 올해 가을이나 늦어도 내년 봄에 독자 OS를 시장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OS의 이름은 ‘훙멍’으로 알려졌다.

화웨이는 반도체 계열사인 하이실리콘(하이쓰반도체)은 최근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알고리즘, 컴퓨터 비전 알고리즘, 그래픽 센서 등 31개 분야의 국내외 박사급 인재 채용에 나서는 등 다른 핵심 영역의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이 기술전쟁으로 심화되는 상황에 대해 대비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이 중국의 기술발전을 경계하고 있기 때문에 화웨이와 중국은 장기전을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