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사히 “북한, 외자유치 기대하며 경제개발구 재편”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북한이 지난해부터 외국 자본의 투자를 기대하면서 국내 경제개발구를 재편하는 등 투자환경 개선을 시도했다고 29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가 입수한 북한 내부자료에 따르면 이같은 시도와 함께 북한 당국은 외국인들의 복잡한 출입국 절차와 고액 토지 임차료 같은 것을 해결해야할 과제로 인식했다.

신문은 “외자 유치를 담당할 당국자들이 지켜야 할 방침을 미리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경제 제재가 해제되는 것을 북한이 예상하고 이같은 개선책을 논의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북한 경제개발구 사업은 지난 2013년 시작됐으며, 지난해 기준으로 공업 14개, 관광 6개, 수출가공 3개, 첨단기술 1개 개발구가 있다. 북한은 이를 ‘중앙급’과 ‘지방급’으로 재편하고 평양에 첨단기술 개발구를 뒀다. 아사히 신문은 “수도에 외국의 투자를 끌어들이려고 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또 자료는 통신 설비의 미정비를 급하게 해결해야할 과제로 보았다. 양문수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 자료에 대해 “제재 완화 후 외자유치를 준비하기 위해서 만든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밋빛 경제개발구를 그리는 한편 개선점도 들고 있는 등 무엇이 문제인지 스스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 주목할만하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