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통화, 큰 손실 발생할 수 있어…예의주시”

한국정부, 가상통화 관련 관계부처 회의 열어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시작된 지난 2017년 12월11일, 서울 중구의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설치된 시세 전광판에 비트코인을 비롯한 각종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뉴스1)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시작된 지난 2017년 12월11일, 서울 중구의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설치된 시세 전광판에 비트코인을 비롯한 각종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뉴스1)

가상 화폐들이 일제히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데 대해 정부는 “가격이 큰 폭으로 변동해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며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28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기획재정부와 법무부, 금융위원회가 참석한 관계부처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노 실장은 이 자리에서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어느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는다”며 “불법행위와 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 등에 따라 가격이 크게 변동해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투자 등 가상화폐와 관련한 행위는 자기 책임하에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국조실은 추후 시장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면서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시세 상승에 편승한 사기·다단계 등 불법행위에 대해선 검·경 및 금융당국 등을 통해 엄정히 단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금세탁방지 등을 위해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길 바라며 정부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