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장기화되나…트럼프 “아직 타결 준비 안돼”

트럼프 “중국 제품 관세, 더 늘어날 것…언젠가 합의 기대”

중국 “무역협상, 상호존중에 기초해야”

UBS “아직 ‘충분한 고통’ 없어, 연말께 합의 가능”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막바지 단계에서 교착 상태에 빠지면서 다시 요원해지는 분위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협상을 타결할 준비가 안됐다고 밝혔고, 중국 측도 ‘상호 존중’을 강조하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더욱이 양국이 체감하는 고통이 아직은 충분히 크지 않아 올 연말까지는 무역합의가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미일 정상회담 후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중국과의 무역 갈등과 관련 “중국은 협상 타결을 원하겠지만, 미국은 협상을 타결할 준비가 안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중국 제품에 부과하는 막대한 관세 수입이 미국에 들어오고 있는데 앞으로는 더 많이, 더 쉽게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업들이 중국을 떠나 미국, 일본 등 관세가 없는 국가로 향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중국이 결국에는 무역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수천억 달러의 관세를 계속 지불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장래 언젠가 중국과 미국은 전적으로 훌륭한 무역합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같은 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시종 양국 간의 어떤 갈등도 우호적인 협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며 “중국과 미국 간의 경제무역 갈등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의 경제무역 협상은 상호 존중과 평등, 호혜의 기초에서 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탄민란 UBS 글로벌 웰스매니지먼트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책임자는 이날 CNBC에 출연해 “미중간 무역긴장이 올라갔지만, 현 시점에서 양측 어느 쪽도 임박한 합의를 위한 ‘충분한 고통’이 없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아마 2020년 직전에야 합의할 것이는 게 우리의 판단”이라고 전망했다.

양국이 추가 관세 부과로 대치하고 있긴 하지만, 현 시점에서 양측 모두 경제가 버틸 만해 당장 합의를 위해 서두르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다만, 미중이 결국에는 합의를 할 일부 ‘자극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대선에서 재선을 원하고 있고, 중국 지도부는 추가적인 경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싶어할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로 양측은 지난 10일 워싱턴DC에서 벌인 협상이 합의 없이 끝난 후 장기전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같은 날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으며, 중국은 6월 1일부터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더욱이 지난 16일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면서 미중 무역전쟁은 더욱 격화하는 양상이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