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산 국립공원 지정 포기, 정현복 광양시장 사과해야”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을 추진해 온 전남 광양지역 시민사회가 국립공원 지정을 포기한 정현복 광양시장의 사과와 TF팀 구성을 요구했다.

백운산지키기협의회는 29일 “광양시가 백운산국립공원 지정 추진을 포기하면서 지난 8년 동안 광양시민 8만3000여명이 서명 동의한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 추진 운동을 한 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정 시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광양시는 지난 16일 서울청사에서 국무조정실 주재로 열린 무상양도 및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관련 관계기관 회의에서 ‘서울대로부터 백운산을 지키기 위해 백운산국립공원 지정을 추진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실망을 넘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광양시의 입장을 들은 환경부는 ‘광양시가 백운산국립공원 지정을 포기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시의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 포기는 정현복 시장의 어정쩡한 태도 때문”이라면서 “정 시장은 찬·반 민원이 발생하면 항상 어정쩡한 태도를 취해 왔다”고 비난했다.

또한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과 관련 반대 민원이 발생하면 시가 충분히 이해시키고 설득해 줄 것을 회의 때마다 요구해 왔다”면서 “하지만 광양시는 일부 주민들의 반대 민원이 대두되자 진실을 알리고 이해를 구해보기도 전에 발을 빼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은 ‘어린이 테마파크’나 ‘이순신대교 해변관광테마거리’조성사업과 견줄 바가 아니다”며 “정현복 시장이 어린이테마파크나 이순신 대교 주변 관광 조성사업에 쏟고 있는 관심의 반의반만 백운산 국립공원에 관심을 가져도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은 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백운산지키기 운동은 2011년 7월 2000여명의 시민들이 ‘서울대 법인화법’에 따라 백운산이 서울대에 무상양도 되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백운산지키기 시민행동’을 출범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백운산국립공원 지정추진위원회(2013~2014), 백운산지키기협의회(2015~현재)로 백운산을 서울대로부터 지키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 포기, 정현복 광양시장 사과해야'
지난 4월 10일 백운산지키기협의회가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백운산 국립공원지정을 요구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