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홍콩증시 역사상 최대규모 상장 추진

2014년 뉴욕증시 상장 이후 2차 상장

미중 무역전쟁 속 자금조달 창구 다변화 목적

[로이터=헤럴드경제]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그룹이 홍콩증시 역사상 최대규모의 상장을 추진한다. 알리바바의 홍콩증시 2차 상장은 자금조달 창구의 다변화와 유동성 확보를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8일 CNBC등 외신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올 하반기 홍콩거래소에 상장 신청을 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200억 달러(약 24조원) 규모의 자금조달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4년 알리바바 그룹은 홍콩거래소 상장을 추진한 바 있다. 그러나 차등의결권을 허용하지 않는 홍콩거래소의 규제 때문에 대신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택했다. 차등의결권이란 적대적 M&A(인수합병)에 대한 기업의 경영권 방어수단의 하나로 일부 주식에 특별히 많은 수의 의결권을 부여해 대주주의 지배권을 강화하는 제도다.

당시 알리바바 마윈 회장은 차등의결권이 허용되지 않으면 경영권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없다고 보고 홍콩 상장을 포기하고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을 추진했다. 상장 규모는 250억 달러로 세계 증시 역사상 최대 규모였다.

그러나 지난해 홍콩거래소가 차등의결권을 도입하면서 알리바바 그룹이 홍콩증시 상장을 재추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외신은 미중 무역전쟁 와중에 알리바바가 ‘귀향’(homecoming)을 택했다고 해석했다.

알리바바 그룹의 2차 상장이 이뤄진다면 2010년 AIA 그룹 상장과 맞먹은 홍콩증시 역사상 최대 규모 상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알리바바 그룹이 지난 3월 말 기준 290억 달러에 달하는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중국 기업을 압박하고 있는 미국을 피해 자금조달 창구의 다변화에 중점을 둔 선택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여기에 홍콩증시의 밸류에이션(기업가치 평가)이 높다는 점도 작용했을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은 4000억 달러(약 470조원)에 이르러 시가총액 기준으로 세계 10대 상장기업에 꼽힌다.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