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IS가담 프랑스인 사흘 연속 교수형 선고

[로이터연합=헤럴드경제]

이라크 법원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해 테러 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28일(현지시간) 30대 프랑스 국적자 2명에게 교수형을 선고됐다.

2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라크 사법부는 26일(3명), 27일(1명)에 이어 사흘 연속 프랑스 출신 IS 조직원 6명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이들은 올해 초 미국이 지원하는 쿠르드계 반군 시리아민주군(SDF)이 시리아 내 IS 근거지를 공격하면서 생포한 외국인 조직원이다. SDF는 당시 이들의 신병을 이라크 정부에 인계했다.

이라크로 신병이 인도된 IS 조직원 가운데 프랑스인이 13명이었다. 이 중 1명은 이라크 소수민족을 돕기 위해 시리아로 입국한 것으로 확인돼 석방됐다.

자국민에 대해 이라크 사법부가 잇따라 사형을 선고한 데 대해 프랑스 정부는 원론적인 반응을 보였다.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이날 “IS 조직원은 그들이 범죄를 저지른 곳에서 처벌돼야 한다”라면서도 “프랑스는 사형제에 반대하는 국가로, 이들 프랑스인의 사형이 집행되지 않도록 노력을 배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을 이라크 대통령에게 얘기했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프랑스 외무부 역시 “이라크의 사법 주권을 존중한다”라면서도 사형 집행엔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다.

onlinene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