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전문가 97% “5월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채권 전문가 97%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는 31일 기준금리를 현행 연 1.75%로 동결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투자협회는 29일 ’2019년 6월 채권시장 지표’를 발표했다.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52개 기관)이 설문에 참여했다.

기준금리 채권시장지표(BMSI)는 101(전월 99)로 2포인트(p) 상승해 강보합세를 보였다. BMSI가 100 이상이면 시장이 호전, 100이면 보합, 100 이하면 악화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준금리 BMSI의 경우 100 이하면 인상, 100 이상이면 인하를 예상한 것을 의미한다.

설문 응답자 100명 중 97명이 오는 29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대외 불확실성, 경제 지표 부진 등이 금리 인하 요인이지만, 미국과의 정책금리 역전 폭 확대로 인한 자본유출 우려 등을 감안해 동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종합 BMSI는 100.4를 기록했다. 전체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92.9) 대비 7.5p 오르며 채권시장 심리가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투협 관계자는 “미·중 무역갈등이 다시 격화되면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대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금리전망 BMSI는 122로 전월(84)보다 38p 오르며 대폭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투협 관계자는 “수출, 설비투자 부진으로 1분기 GDP가 전분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경기 둔화 우려가 확대된 영향으로 금리하락 응답자 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물가 BMSI는 96으로 전월(93) 대비 3p 오르며 보합세를 보였다. 이는 소비자물가가 4개월 연속 0%대 상승률을 기록함에 따라 당분간 저물가 기조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영향이다.

환율 BMSI는 72로 전월(84)보다 12p 내렸다. 채권시장 전문가들은 원화 약세를 예상한 것이다. 금투협 관계자는 “수출 부진 장기화 등 국내 경기둔화로 인해 원화 약세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에 6월 환율 상승 응답자 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4월 금통위 시작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4월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 1
채권전문가 97% '5월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
금융투자협회 제공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