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주 아시아경제 회장, ‘성접대 의혹’ 보도 전 사임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최상주 KMH아경그룹 회장이 28일 아시아경제 회장직에서 자진 사퇴했다.최상주 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부로 아시아경제 회장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앞서 KBS는 ‘시사기획 창’을 통해 최 회장의 비리 의혹을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할 예정임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최 회장은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지만, 서울남부지법은 이를 기각했다.

최 회장은 입장문에서 “최근 M&A 과정에서 불거진 일련의 사태는 제 자신이 억울하다고 강변하기 이전에 스스로를 겸허하게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며 “아시아경제의 독립적인 미디어 정체성을 혹시나 훼손하지 않을까 고민하며 이같이 결심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어 “제 인생을 항상 돌아보고 더 절제하는 삶을 몸소 실행에 옮겨야 하는데 아직까지 저는 제 스스로를 이기지 못한 것 같다”며 “새로운 충전이 필요할 때가 왔다고 판단해 저를 비우는 시간을 가질 생각이다. 겸허한 사색과 충전의 시간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그의 사임 이후 예정대로 방송된 ‘시사기획 창’에서는 최 회장이 인수합병(M&A) 과정을 통해 아시아경제 자금을 취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사기획 창’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017년 인텔디지탈이라는 셋톱박스 제조업체의 주식 지분 83%를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KMH와 공동으로 인수했다.

1년이 지나고 최 회장과 KMH는 보유주식지분 중 58%를 150억원에 매각했다. 제보자는 이 과정에서 최 회장이 67억원을 가져갔다고 진술했다. 또한 아시아경제의 자금 150억원이 이 과정에 있었다는 게 제보자의 설명이다.

또한 ‘시사기획 창’은 최 회장이 M&A 중개인으로부터 성접대를 받았고, 여성의 몸매 등을 품평하는 등 성의식에 문제가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나 KMH아경그룹측은 방송을 통해 금전을 갈취할 목적으로 제보자들이 허위사실을 제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최상주 아시아경제 회장, '비리 의혹' 보도 전 사임(종합)
최상주 회장.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