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게임중독 이어 ‘번아웃’도 질병으로 분류

screen_2x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에 이어 ‘번아웃(burn out)’도 질병으로 분류했다고 AFP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WHO는 지난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보건총회에서 ‘번아웃’을 질병으로 분류한 제11차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을 승인했다.

번아읏 증훈군은 의욕적으로 어떤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해지는 현상을 일컫는다. 번아웃 증후군은 다 불타서 없어진다고해서 소진 증후군 또는 연소 증후군, 탈진 증후군으로 불리기도 한다.

진단과 건강보험에서 하나의 기준으로 널리 사용되는 지표인 ICD-11은 1990년 ICD-10이 나온 지 30년 만에 개정됐으며 194개 WHO 회원국에서 2022년부터 적용된다.

AFP는 이번 결정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번아웃’의 정의와 이를 질병으로 볼지를 두고 지난 수십 년간 이어져 온 논쟁을 끝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WHO는 이번에 개정된 기준에서 번아웃을 “성공적으로 관리되지 않은 만성적 직장 스트레스로 인한 증후군”으로 정의했다.

또 번아웃 증후군의 특징을 ▶ 에너지 고갈 및 소진(탈진) ▶ 일에 대한 심리적 거리감, 업무에 관한 부정적, 냉소적 감정 등의 증가 ▶ 직무 효율 저하 등으로 제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