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기 둔화에 국채금리 급락…위험자산 ‘적신호’

무역전쟁, 연준 금리인상 인내심 영향 장ㆍ단기물 금리 역전 현상도 심화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경고가 계속되는 가운데 주요 선진국 국채금리가 수 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져 위험자산에 대한 ‘적신호’를 켰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따르면 무역전쟁과 지정학적 리크스가 커지는데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이 금리인상 인내심을 유지하면서 국채금리가 최근 지속적인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국채금리 하락은 주식 등 위험자산에 대한 경고 신호로 해석된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28일 2.268%로 하락했다. 이는 2017년 9월 이후 최저치다. 2년∼7년물 금리는 모두 미국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 범위 하단인 2.25%보다도 떨어져 횡보하고 있다.

경기후퇴 가능성에 대한 적신호로 여겨지는 장ㆍ단기물 금리 역전 현상도 심화되는 모양새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3개월물 금리보다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그 격차도 지난 3월 이후 최대인 0.092%포인트로 심해졌다.

2년물과 10년물 금리는 역전되지는 않았지만 그 격차는 0.129%포인트까지 좁혀져 지난 3월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이달 초 금리 차는 0.25%포인트였다.

이 같은 흐름은 주요 선진국 국채 시장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다.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는 -0.159%까지 내려갔다. 2016년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유럽중앙은행(ECB)의 예금금리는 -0.4%로 마이너스대에 머물고 있다.

브렉시트를 둘러싼 정치적 혼란 속에서 영국의 국채 10년물 금리는 2016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0.917%까지 떨어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데다 유럽통합 회의론자들이 힘을 받으면서 지정학적 우려가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WSJ는 세계 경제가 중앙은행들의 통화 완화 정책에 대한 의존도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기대가 꺾이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채권금리 급락은 일시적이며 향후 오를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브라이언 제이콥슨 웰스파고 애셋 매니지먼트 멀티애셋 전략가는 “연준의 금리 인하로 이어질 만큼 (상황은) 나쁘지 않은 것으로 본다. 향후 3∼6개월 내 금리 상승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hyjgo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