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보]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한국인 33명 탑승 7명 사망 “

다뉴브강서 유람선 침몰…7명 사망, 19명 실종

외교부 “사고 인지 즉시 현장대책반 구성, 영사조력 제공” 

현지방송 “14명 구조 7명 사망 19명 실종”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현장에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AFP/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현장에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AFP/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한국 외교부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지난 29일 침몰한 유람선에 탑승한 우리 국민 33명 가운데 7명을 구조했다고 30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해당 사고와 관련해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주헝가리대사관은 사고 인지 즉시 현장대책반을 구성, 영사를 현장에 급파해 헝가리 관계당국과 협조하여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병원에 후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국시간 이날 새벽 4시께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강에서 한국인 단체여행객 33명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크루즈선과 충돌하여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이날 사고는 다뉴브 강을 항해하던 두 대의 선박이 충돌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침몰한 ‘하블라니’(헝가리어로 ‘인어’) 유람선은 다뉴브 강에서 부다페스트 야경을 감상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항돼 왔으며, 많은 한국인들 관광객들이 단체로 이 배를 이용해 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헝가리 국영방송 M1에 따르면, 지금까지 탑승객 중 14명이 구조됐고 7명이 사망했다. 현재는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 작업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헝가리대사관 외 “본부도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구성하여 신속한 구조작업과 필요한 영사조력이 제공될 수 있도록 대응중”이라고 밝혔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