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인플레 축소 발표…그래도 130,000%

베네수엘라 중앙은행, 4년 만에 2018년 경제지표 공개 

IMF “베네수 인플레 연말까지 1000만% 달할 듯”

20190520000300_1

지난해 베네수엘라 물가상승률이 13만%에 달했고, 경제 규모는 2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AFP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베네수엘라 중앙은행은 4년 만에 2018년 경제지표를 발표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경제 상황을 공개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박에도 2015년 이후 경제지표를 발표하지 않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베네수엘라 경제 규모는 전년 대비 19.2% 축소됐다. 민간소비와 공공소비가 각각 18.7%, 9% 감소했다. 산업 부문별로 보면 제조업은 22.5%, 소매업은 34.1% 축소됐다.

특히 지난해 전체 물가상승률은 세계 최고 수준인 13만60%까지 치솟았다. 베네수엘라의 주 수입원인 원유 판매 수익은 298억 달러로 전년 대비 5.6% 감소했다. 경제위기 이전인 2014년(717억달러)과 비교하면 3분 1 이하로 급감한 것이다.

이처럼 경제지표는 최악이지만 베네수엘라 중앙은행 측은 “국제통화기금(IMF)이나 경제학자들이 예측한 것보다 훨씬 낮은 수치”라고 강변하고 있다.

IMF는 지난 4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베네수엘라 인플레이션이 137만%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IMF는 또 올해 연말까지 인플레이션이 1000만%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나라 두 대통령’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의 경제는 2015년 이후 사실상 붕괴된 상태다. 지난 5년 동안 베네수엘라 경제 규모는 절반으로 축소됐다.

여기에 기초 생필품과 의약품조차 구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서 베네수엘라를 떠난 국민만 340만명에 달한다. 인구 3277만명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국민의 10% 이상이 나라를 떠난 셈이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