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정신차린 피자헛…대표메뉴 40년만에 바꾼다

 

피자헛의 새 ‘오리지널 팬 피자’ [피자헛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의 피자체인 피자헛이 40년 만에 시그니처 메뉴인 ‘오리지널 팬피자’의 조리법을 업그레이드하며 변신에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피자헛은 오리지널 팬피자의 치즈 배합법과 소스를 바꾸고, 가장자리가 더욱 바삭해지도록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팬을 사용하기로 했다.

피자헛 대표메뉴인 오리지널 팬피자의 조리법이 바뀐 것은 지난 1980년 출시 이후 40년만에 처음이다.

CNN은 피자헛의 이번 메뉴 변경이 피자시장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분석했다.

경쟁업체인 도미노 피자는 10년 전에 49년 된 레시피를 바꾸고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며 변화를 꾀한 결과 최근 5년간 50% 가까이 성장했다.

이에 따라 매장 수가 2천 개 이상 더 많은 피자헛을 밀어내고 지난해 처음으로 전 세계 피자시장 매출 1위를 차지했다.

또 다른 경쟁업체 파파존스 역시 인종차별 논란에 따른 타격을 만회하기 위해 샌드위치 메뉴 등을 선보이고 있다.

1위 자리를 내준 피자헛도 맥주 배달 서비스를 확대하고 피자를 더 따뜻하게 배달하기 위한 절연 포장을 개발하며 경쟁업체들의 공세에 맞서왔으나 결국 레시피의 변화없이는 쉽지않음을 인정한 셈이다.

피자헛 관계자는 “이번 메뉴 개발에 3년이 걸렸다”며 “최신 팬 기술이 우리의 완벽한 치즈와 소스 비율과 결합한 새로운 피자 출시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