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급낮은 승객, 미국과 캐나다서 우버 못탄다…가이드라인 지켜야

이용 제한 조치전 사전 경고 시행 상습 쓰레기 투척, 무례한 고객 등이 대상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앞으로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아 등급이 낮은 승객들의 우버 이용이 제한될 전망이다. 이 같은 조치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우선 시행된다.

29일 워싱턴포스트(WP)는 세계 최대 차량호출 업체 우버가 평균보다 크게 등급이 낮은 고객은 앞으로 우버 앱을 이용하지 못할 수도 있게 됐다고 전했다. 습관적으로 쓰레기를 차에 놔두고 가거나 운전자에게 무례하게 구는 등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는 승객들은 우버 사용에 제한을 받게 된다는 의미다.

CNN은 이번 조치가 우버가 이용자 가이드라인을 업데이트하면서 추가된 내용이라고 전했다. 우버를 계속 이용하려면 승객들은 이 가이드라인을 준수해야 한다.

우버의 경우, 승객이 운전사를 평가하듯 운전사도 승객을 별 다섯 개의 등급에 따라 평가할 수 있다. 우버 승객은 우버 앱에서 자신의 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5점이 만점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등급의 승객이 탑승 금지 대상이 될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서비스 이용 제한 등급은 도시에 따라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우버는 이용 제한 조치 이전에 승객들은 사전 경고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가이드라인을 잘 지킬 경우 등급이 개선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등급 향상을 위한 방법으로 예의 바른 행동, 쓰레기 차에 남겨두지 않기, 운전사에게 속도 위반 요구하지 않기 등이 꼽혔다.

우버의 안전 브랜드 팀장 케이트 파커는 “아주 소수의 고객만이 등급 기반의 탑승 금지 조치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존중은 (운전자와 승객 사이의) 상호적인 것이며 책임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