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경찰, 침몰 유람선 추돌 크루즈선 조사”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헝가리 경찰이 29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탑승 유람선과 충돌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vg.hu’ 등 헝가리 현지 매체들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했던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와 충돌한 선박이 크루즈 ‘바이킹 시긴(Sigyn)’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하고 있다.

허블레아니와 부딪힌 선박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아직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선박 항로 추적 사이트인 ‘베슬파인더’에 따르면 ‘바이킹 시긴’과 ‘허블레아니’가 머르기트 다리에서 교차했다고 현지 인터넷 매체 ‘인덱스’는 전했다.

또 사고 발생 후 ‘바이킹 시긴’은 머르기트 다리에서 멀지 않은 카를 루츠 부두에 정박했으며, 경찰들이 이날 새벽에 도착해 이 선박에 올랐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한 현지 매체는 사고 이튿날인 30일 오전 ‘바이킹 시긴’의 선박 아랫 부분에 충돌 흔적이 선명하게 보였다고 전했다. AP통신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 있는 ‘바이킹 시긴’ 선박 표면에 벗겨진 파손 흔적이 보인다는 설명과 함께 해당 사진을 보도했다.

사고가 일어난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사고 당일 오후 9시15분께 부다페스트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다른 유람선과 충돌한 뒤 빠른 속도로 침몰했다. 한 목격자는 현지 매체 ‘인덱스’에 머르기트 다리 부근에서 한 대형 크루즈선이‘허블레아니’를 뒤에서 들이받았다고 말했다.

사고 유람선의 한국인 관광객들의 패키지 투어를 알선한 참좋은여행 측도 기자회견에서 “야경 투어를 거의 마치고 돌아오는 과정에서 도착까지 몇 분 남지 않았는데 갓 출발한 ‘바이킹 크루즈’라는 큰 배가 배(허블레아니) 후미를 추돌했다고 구조자 중 한 분이 말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