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여행사, “탑승객들 하선 준비중으로 구명조끼 안 입은 듯”

“사고 당시 유람선 정박직전으로 구명조끼 입지 않았을 것”

31일 새벽부터 가족들 차례로 출국 예정

참좋은여행사 이상무 전무가 29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여행객관련 브리핑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ㆍ박민지 인턴기자]헝가리 부다페스트 한국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탑승객들이 사고 당시 구명조끼를 입지 않았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참좋은여행사 이상무 전무는 이날 오후 6시께 서울 중구 본사에서 기자 브리핑에서 “실내 선실에서는 탈출 시 행동제약을 위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으며 비상시에 착용하도록 한다”며 “사고 당시는 정박 직전으로 모든 고객들이 선내에서 하선준비를 하는 상황이라 구명조끼는 착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여행사에 따르면 탑승객 가족 38명이 현지로 출국을 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족은 31일 이른 새벽부터 여행사가 제공하는 4개 항공편을 타고 차례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 전무는 “현재 모든 가족과 연락이 된 상태”라며 “대표이사와 부사장 등 직원 23명과 현지 직원 5명 등 28명이 가족들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먼저 31일 가족 10명이 1시 15분 카타르 항공편을 통해 부다페스트 현지로 출발한다. 부다페스트에는 31일 낮 12시 55분(현지시간) 도착할 예정이다. 이어 다른 가족 7명은 이날 낮 12시 50분 출발하는 대한항공편을 이용해 현지로 출발해, 인천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거쳐 부다페스트에는 이날 밤 11시 15분(현지시간) 도착한다. 같은 날 12시 50분 인천에서 오스트리아 빈으로 향하는 대한항공편에도 피해자 가족 11명이 탑승해 현지로 이동할 예정이다.

박 내 음주 가능성에 대해서는 “해당 선박은 음식과 와인 판매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고객 중 어느 분이 와인을 마셨는지는 차후에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행사에 따르면 탑승인원은 총 35명이다. 기존 고객 30명과 인솔자 1명, 사진작가 2명 등 한국인 33명과 현지인인 선박 승무원 2명이 탑승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여행사의 5차 브리핑은 오후 9시에 열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