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서 한국 판매자 매출 TOP3

페이오니아 코리아 ‘1분기 셀러 인덱스 보고서’

 

 

올해 1분기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한국 판매자 매출이 전체 3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 금융 솔루션 기업 페이오니아 코리아의 ‘2019년 1분기 글로벌 셀러 인덱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한국 셀러의 판매 금액(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해 중국, 미국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중국은 전년 같은 기간 비교해 매출이 22% 늘며 1위를 차지했다.

판매자는 전세계적으로 25~34 연령층이 절반(50%)을 차지하며 젊은 세대가 시장을 주도했다. 35~444세(27%), 45~54세(10%)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18~24세 셀러 수는 전년 같은 기간 비교해 약 2배(101%) 증가했다.

매출 현황을 보면 전 세계 판매자의 37%가 올 1분기 1000~1만달러 매출을 올렸다. 1만~5만달러는 20%, 1000달러 미만은 33%를 차지했다. 25만달러 이상 매출을 올린 판매자는 2%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판매자가 미국 아마존에서 사업을 운영해왔지만 최근 동남아시아, 러시아 등에서 2개 이상의 플랫폼을 활용하는 판매자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했다.

이우용 페이오니아 코리아 대표는 “2019년 1분기는 전년 동기 대비 높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한 셀러들을 통해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시장의 높아지는 위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