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5승’ 류현진은 찬란했다…‘이달의 투수상’ 예약

한달간 5승 무패 ·평균자책점 0.59 ‘독보적’

ryu1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에게 2019년 5월은 찬란하기 그지없다. 때문에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에 이어 두 번째 ‘이달의 투수상’ 수상이 성큼 다가왔다.

류현진은 5월 첫 경기였던 1일(이하 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서 8이닝 동안 1실점으로 호투, 7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선 완봉승, 12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선 8이닝 무실점 승,19일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에선 7이닝 무실점 승, 26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경기에선 6이닝 2실점 승, 30일 뉴욕 메츠와 홈경기에서 7⅔이닝을 무실점 승리로 신들린 듯 질주했다.

이로써 5월에만 총 6경기에 선발로 나온 류현진은 5승 무패 평균자책점 0.59를 기록했다. 그는 45⅔이닝을 책임지며 단 3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볼넷은 단 3개에 불과했고, 삼진은 36개를 낚아챘다.또 내셔널리그 전체 투수 중 5월 최다승 1위를 확보했다. 평균자책점 1위자리도 유지했다.

메이저리그 월간 투수상은 양대 리그에서 수상자를 선정하는데, 류현진보다 나은 성적을 거둔 선수는 없다.밀워키 브루어스의 브랜던 우드러프가 4승 평균자책점 1.36,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마이크 소로카는 3승 평균자책점 0.79의 좋은 성적을 기록했지만, 류현진과는 상대가 안된다.

두 선수가 31일 등판해 영화에서나 볼법한 호투를 펼치지 않는 이상, 류현진이 이달의 투수 상을 받을 가능성이 매우 유력하다. 이달의 투수상을 받은 한국인 선수는 1998년 7월에 수상한 박찬호(은퇴)가 유일하다.

당시 박찬호는 한 달간 4승 무패 평균자책점 1.05로 이 상을 받았다. 하지만 류현진의 성적이 더 좋기 때문에 더더욱 기대하는 이유다.

박승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