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지 않았던 손흥민, 토트넘 공격진 최고평점…거미손 알리송 으뜸

토트넘, 리버풀에 0-2로 패해 챔스 준우승

[사진=토트넘 SNS]

[사진=토트넘 SNS]

생애 처음으로 ‘꿈의 무대’라 불리는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도전했던 손흥민의 꿈이 무산됐다. 하지만 팀 내 공격수들 중에서는 발군의 활약상을 펼쳤다.

토트넘이 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0-2로 패했다.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2010-2011시즌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박지성 이후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챔스 결승 무대를 밟게 된 선수가 됐으나 팀 패배와 함께 빛이 바랬다.

이날 토트넘은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린 지 30초도 되기 전에 나온 시소코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 실점을 허용하며 경기 내내 끌려갔다.

시작부터 꼬인 토트넘의 믿을 구석은 손흥민이었다. 후방에서 롱패스를 받아 공간을 활용할 때도, 좁은 공간에서 연계 플레이를 펼칠 때도 손흥민이 중심에서 핵심 퍼즐 역할을 수행했다. 기대했던 해리 케인이 무거운 몸놀림을 보이면서 비중은 더 손흥민 쪽으로 옮겨졌다. 후반전에는 거의 고군분투했으나 끝내 결실을 맺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비록 원하는 결과를 얻는 것에는 실패했으나 손흥민의 활약상은 인정을 받았다. 경기 후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6.53의 평점을 매겼다.

수비수 대니 로즈(7.20)와 키에른 트리피어(6.76)에 이어 팀 내에서 3번째로 높은 점수였고 공격진 중에서는 가장 후한 포인트다. 해리 케인은 6.34였고 델레 알리는 6.44,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6.07에 그쳤다.

이날 경기의 최고 평점은 손흥민의 결정적 슈팅을 여러 차례 막은 것을 비롯해 무실점 방어를 선보인 리버풀의 알리송 골키퍼로 8.68의 호평을 받았다. 이밖에 마팁(7.96)과 반 다이크(7.28) 알렉산더-아놀드(7.21) 등 리버풀 수비수들이 좋은 평가를 끌어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