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헝가리 유람선’ 대책회의 개최…“심리상담가 곧 파견”

 

3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현지 군·경 보트 등이 수색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정부는 1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해 대책회의를 열고 주말 중 전문심리상담사를 파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대리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차관은 “오스트리아와 체코 등 인근국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하고 있다”며 “헝가리 당국이 사고지점 수색작업에 가능한 자원을 투입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생존자와 피해자 가족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빠르면 주말 중 전문심리상담사를 보낼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조율하고 있다”고 했다.

현재 정부는 헝가리 당국과 구조ㆍ수색팀을 꾸리고 수상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유속, 시야 등의 악조건으로 수중수색은 벌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외에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당국의 협조를 확보해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세르비아-루마니아 국경 지역 ‘철문’(Iron Gate) 댐 인근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주루마니아 대사관 직원도 파견하기로 했다.

피해자 가족 43명은 전날 부다페스트에 도착했다. 조만간 6명의 가족이 현지에 추가로 도착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현지 기상 사정, 빠른 유속, 높아진 수심 등 제반 요건이 아주 어려운 상황이지만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구조ㆍ수색 활동에 성과가 있기를 간절히바란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