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비자 신청할 때 SNS 계정도 내야한다

국무부, 출입국 규정 강화…과거 이메일도 제출

“소셜미디어는 테러 활동 주요 무대”

[pexels-photo]

[pexels-photo]

미국 정부가 앞으로 공무 목적을 제외한 모든 비자 신청자에게 최근 5년간 사용한 SNS 계정 아이디,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을 모두 제출하도록 했다고 BBC방송 등 외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해 온 출입국 규정 강화책 일환으로, 이달부터 미국 입국을 희망하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적용된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비자 신청서에 ‘소셜미디어 식별’ 항목을 추가했다. 비자 신청자는 지난 5년 동안 사용한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 모든 소셜미디어 계정 아이디를 이곳에 기재해야 한다.

신청자는 또한 자신이 사용했던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와 해외여행 및 국외추방 이력도 기입해야 한다. 가족 구성원 중에 테러 활동이 관여한 사람이 있는지 묻는 항목도 추가됐다.

국무부는 SNS 계정 아이디까지 제출하게 한 규정이 국가안보와 테러 방지를 위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국무부 관계자는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에 “최근 들어 전 세계에서 보듯이 소셜미디어는 테러 활동의 주요 무대가 될 수 있다”며 “이번 조치는 공공 안전에 위협이 되는 테러리스트 등의 입국을 막는 중요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지난해 3월에 이러한 내용의 비자 규정을 발표했다. 이후 1년 만에 본격 시행되는 셈이다. 미 정부는 제출받은 SNS 아이디 자료를 신원조회에 활용할 계획이다.

미 국무부는 앞서 소셜미디어 정보를 제출해야 하는 미 입국 희망 외국인 수는 연간 1470만명 규모로 추정했다. 외교 등 공무 목적의 비자 신청자는 SNS 아이디 제출 대상에서 제외된다.

소셜미디어를 사용하지 않거나 계정을 만든 이력이 없는 비자 신청자의 경우 별도로 추가 정보를 기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 다만 거짓말한 사실이 탄로 날 경우 출입국에 심각한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고 국무부는 경고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