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철회’ 요구 청와대 국민청원만 30건 이상

일산·운정 ‘베드타운 전락’ 우려 …전면 백지화 요구

촛불집회 계속 속 김현미 국토부 장관 퇴진 요구 청원도

‘3기신도시철회’요구청와대국민청원만30건이상

정부의 고양시 창릉 3기 신도시 지정 직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2기 신도시 주민들을 중심으로 신도시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후 한 달 가까이 지난 현재 30여 건의 ‘3기 신도시 반대’ 관련 청원이 올라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3기 신도시를 발표한 지난달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3기 신도시 정책을 왜 끝까지 밀어붙이십니까?’란 제목의 신도시 철회 청원이 곧바로 올라왔다.

청원인은 “2기 신도시부터 살리고 3기 신도시를 진행하는게 맞는거 아닌가”라며 “2기 신도시는 아직도 약속받은 교통대책이 완성조차 안돼 피해를 감수하면서 살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에는 2일 현재 1만558명이 동참하고 있다.

같은 날 올라온 ‘3기 신도시 고양지정, 일산신도시에 사망선고’란 제목의 청원은 이보다 많은 1만8959명이 현재까지 동의 의사를 밝혔다.

이 청원인은 “3기 신도시 지정은 일자리가 없고 베드타운으로 전락하는 일산신도시는 과잉주택공급으로 인해 더욱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3기 신도시인 파주 운정신도시의 반발도 청와대 청원으로 이어지고 있다.

‘베드타운 운정신도시의 근본대책을 세워주세요’(청원일 5월 8일)란 제목의 청원에는 3701명, ‘2기 신도시 사업 완료후 3기 신도시 사업 진행’ 청원에는 2359명이 참여했다.

‘도면이 유출된 지역을 신도시로 지정한 이유’와 함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도 올라왔다.

‘불법 투기 만연해 있는 창릉 3기 신도시 지정 철회 요청’(청원일 5월 9일)에는 2647명, ‘3기 신도시 관련 전수조사’(청원일 5월 8일)를 요구하는 청원에는 3648명, ‘창릉신도시 지정 관련 국정감사 및 특검 요구’(청원일 5월 16일) 청원에는 693명이 참여했다.

정부의 신도시 지정 이후 일산·운정·검단 등 기존 신도시 주민들의 주말 촛불집회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말부터는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퇴진 등을 요구하는 청원도 등장하기 시작했다.

지난 5월 24일 올라온 ‘국토부장관 사퇴 요청’ 청원에는 4624명, 5월 27일 ‘국토부장관 김현미 해임 요청’과 ‘김현미 장관 사퇴 요구’ 청원에는 각각 3149명과 634명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 18일과 25일 일산에서 열린 ‘신도시 철회’ 주말 2·3차 촛불집회 참석 주민들은 집회 후 김현미 장관의 지역사무실까지 거리행진을 벌인바 있다.(경기=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