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뉴브강서 한국인 실종자 추정 시신 1구 발견”

시신 4구 발견…나머지 3구는 한국인 여부 확인 안돼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엿새째인 3일(현지시간) 사고 현장인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수색팀이 보트를 타고 강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엿새째인 3일(이하 현지시간)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1구 발견됐다.

한국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현장지휘관인 송순근 대령(주헝가리 한국대사관 무관)은 이날 취재진에게 “헝가리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현 지점에서 102km 떨어진 하르타(harta) 지역에서 외관상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송 대령은 “헝가리 당국이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