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가루로 당뇨발 상처 완치?

[헤럴드경제 모바일섹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커피 가루를 당뇨병성 족부궤양(일명 당뇨발) 상처에 발라 상처를 치유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영국 데일리 메일 인터넷 판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 파자자란(Padjadjaran) 대학 외과 전문의 헨드로 유오노 교수가 당뇨병 환자(63세)의 오른쪽 발등 3곳에 발생한 족부궤양 상처에 커피 분말(100g)을 3개월 동안 바른 결과 상처가 회복됐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오노 교수는 환자의 궤양 상처가 심각해 다리를 절단해야 할 상황이었지만 환자가 이를 거부해 상처에 커피 분말을 뿌리고 붕대를 감았으며 매주 이러한 드레싱을 반복한 결과 3개월 후 상처가 말끔히 아물었다고 밝혔다.

그는 커피에는 항산화, 항염증 그리고 강력한 항균 성분이 들어 있어서 상처를 빠르게 회복시킬 수 있다며 어떤 상처에도 커피 가루는 완벽한 드레싱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커피 가루는 또 향이 있어서 감염된 상처에서 나는 냄새를 차단하는 데도 효과적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당뇨발’은 대표적인 당뇨 합병증 중 하나로 다리와 발에 분포돼 있는 말초신경의 민감성이 둔해지면서 발생한다. 이로 인해 다리에 작은 상처가 나도 통증을 느끼지 못해 직접 눈으로 확인하기 전까지 방치되는 경우가 많아 결국 돌이킬 수 없는 악화된 상황에 이르러서야 발견하게 된다. 상처도 잘 낫지 않아 수개월, 심지어는 수년 동안 지속되기도 하며 발을 절단할 수밖에 없게 됐을 때는 사망률이 암(68%ㆍOECD국가 기준) 보다도 높은 7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치료 사례 보고서 저널(American Journal of Medical Case Reports)’에 실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