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콘 생산라인 일부 중단…화웨이 주문 축소 탓”

2020년 스마트폰 세계 1위 목표도 재검토

[연합]

세계 최대 전자제품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이 화웨이의 주문 축소로 일부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일 보도했다.

SCM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생산 일정과 생산량 조정과 관련해 유연성을 지니고 있다”며 “이번 생산라인 중단이 일시적인지, 아니면 장기적인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로 2020년말까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제조사로 부상하겠다는 목표도 재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해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5.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0.5%보다 크게 증가한 수치다. 삼성과 애플은 각각 19.2%, 11.9%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의 제재로 퀄컴,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연달아 화웨이에 대한 부품이나 서비스 공급을 중단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화웨이 매출에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게 됐다.

실제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아너’(HONOR) 브랜드 사장인 자오밍은 최근 한 포럼에서 내년 말까지 삼성전자를 제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상황이 변한 만큼 우리가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말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