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기아차 미국시장 판매 증가세 지속

현대SUV-LINE
현대차의 SUV라인. 왼쪽부터 싼타페 투싼 코나<현대차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 아메리카(HMA)는 5월 한달간 6만6천121대를 판매해 작년 같은 달(6만4천980대)보다 약 2%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10개월 연속 1년전 같은 기간 대비 판매 증가세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SUV 라인이 1년전 같은 기간 대비 27% 급증, SUV 판매량 역대 월간 최고기록을 세웠다.싼타페와 싼타페 XL이 지난해 5월 대비 29% 증가했고 투싼은 20%, 코나는 무려 42% 증가했다. 현대차 전체 판매량에서 SUV의 비중은 55%를 차지, 절반을 넘었다. 액센트와 벨로스터도 각각 8%, 40% 늘어 판매 증가세에 힘을 보탰다.

텔룰라이드
텔룰라이트<기아차 홈페이지 갈무리>

기아차 아메리카(KMA)도 지난 5월 한달 미국 시장에서 6만62대를 판매해 1년전 같은 기간(5만9천462대) 대비 1.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올들어 5월까지 기아차의 미국시장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7% 늘어났다.

기아차는 올해 선보인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5월에만 6천273대가 팔려 5,570대가 팔린 4월에 비해 12.6% 증가했다.텔룰라이드는 3월 출시후 3개월 연속 판매증가세를 과시했다. 쏘울도 1년전 5월에 비해 8.0% 가량 판매증가율을 기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