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글로벌푸드 리포트] “비싸도 좋아”…베트남, 외국산 패션프루트 사랑

 

열대과일인 패션프루트가 베트남 내 수입산 과일 중 떠오르고 있는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베트남 내 수입산 과일 중 최근 베트남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고 있는 상품은 패션프루트이다.

베트남에서도 패션프루트가 생산되며 상품의 맛에서 수입산과 큰 차이가 없지만 외관상으로는 차이가 있다. 수입산의 경우 베트남산보다 크기가 현저하게 크고, 색깔도 다르다. 수입산 패션프루트는 현지산에 비해 20~100배까지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베트남산 제품의 외관은 작고, 표면 색깔이 자주색이며, 가격은 보통 2만~3만 5000 VND(한화 약 1000원~/1700원)㎏(15개)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베트남산은 껍질을 제외한 과즙과 과육(씨 포함)을 물에 타서 마신다. 반면 에콰도르산의 외관은 노란색이며 크기가 크며 단맛과 신맛을 가지고 있다. 또한 컬럼비아산은 외관이 노란색이며 크기가 크고 베트남산에 비하여 단맛이 더 강하다. 베트남산에 비해 가격이 약 100배 높음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에서 인기가 높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패션프루트 중에는 빨대를 동봉한 제품도 있다. 해당 상품은 컬럼비아산 패션프루트로, 한 포장 안에 과일 2개와 빨대 1개가 포함돼 있다. 소비자는 빨대를 패션프루트에 꽂아 과즙을 마시고, 이를 수저로 사용해 남은 과육을 떠먹을 수 있다. 기존에 과일을 직접 손질해 먹던 소비자들에게 편리함과 재미를 함께 주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aT 관계자는 “베트남 소비자는 새로운 제품에 대하여 강한 호기심을 가지고 있으므로 이러한 성향을 관찰해 관련 제품의 수출을 고려해 볼만 하다”고 조언했다.

육성연 기자/gorgeous@

[도움말=김정엽 aT 하노이 지사]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