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눈’은 더 빨리 늙어가고 있다!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눈에는 카메라의 자동초점기능과 같은 ‘조절력’이 있습니다. 가까운 물체를 볼 땐 눈 속 수정체가 두꺼워지며 자동으로 초점을 잡아줍니다.

하지만 눈도 노화하며 자연스레 조절능력이 저하됨에 따라 가까이 있는 물건이 잘 보이지 않는 이른바 ‘노안’이 나타납니다.

최근 스마트폰이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으며,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작은 글씨를 오랫동안 집중해서 보기 때문에 대다수 현대인들의 눈 조절력이 더욱 빠르게 노화되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 60대가 아닌 30~40대 젊은 노안이 자연스레 증가하고 있습니다.

노안은 자연스러운 노화현상으로 특별한 치료방법이 있지는 않습니다. 다만 눈에 염증이 생기거나, 당뇨병 등 수정체를 더 단단하게 하는 위험인자는 조기에 예방하고 치료하는 것이 이뤄져야하므로 안과 정기검진은 필수입니다.

나이가 들며 수정체의 조절력이 약해지는 것과 더불어 수정체가 탁해지는 ‘백내장’도 나타납니다. 80세가 넘으면 대부분 백내장이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 외에 흡연, 스트레스, 자외선, 눈 속 염증 등이 영향을 미칩니다.

수정체를 이루는 단백질이 혼탁해지며 빛이 통과하지 못해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는 것이 백내장의 주요 증상입니다. 혼탁의 정도는 나이가 들수록 심해해지는데 백내장이 생긴 수정체를 복구하는 방법은 없습니다. 그러므로 최대한 백내장 진행을 더디게 하는 약물 치료를 지속하다가 일상생활이 불편해지도록 심한 경우, 인공수정체로 교체하는 수술을 권합니다.

최근 백내장 수술과 노안을 함께 교정하는 ‘노안백내장’ 수술이 인기입니다. 수술 후 다초점안경을 착용하는 대신 다초점을 가진 인공수정체를 삽입하게 되면 원거리 뿐 아니라 근거리 시력도 호전되어 전 세계적으로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도움말 : 고대구로병원 안과 송종석 교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