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방송활동 중단…“10월 중 ‘라디오스타’ 등 하차…음악 전념”

SNS 통해 “‘월간윤종신’ 10주년 프로젝트 준비”

출연 방송 관계자들 “방송서 하차하는 것, 맞다”

가수 윤종신이 4일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음악에 전념하기 위해 출연 중인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윤종신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가수 윤종신(50)이 4일 음악에 전념하기 위해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12년 동안 거르지 않았던 MBC 예능 ‘라디오스타’를 포함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는 것이다. 대신 음악에만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방송 활동을 중단하는 시점은 오는 10월이 될 전망이다.

윤종신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2020 월간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NOMAD PROJECT)’‘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 글에서 윤종신은 “2019년 태어난 지 50년, 노래 만들고 부른 지 30년 되는 해가 됐다”며 “그동안 많은 노래를 만들고 부르고 방송에 나와 웃고 웃기고 울기도 하며 미스틱이라는 회사도 만들어 보고 참 부지런히 걷고 뛰고 달리며 지금까지 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종신은 “2010년 시작한 ‘월간윤종신’이 내년인 2020년 10주년을 맞게 된다”며 “10주년이 되는 해에 제가 많은 노래들 속에서 그리고 꿈꾸고 바랐던 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려 한다”고 적었다. 이어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아오며 노래 속에서 외로움, 그리움, 쓸쓸함을 노래해 왔지만 정작 항상 사랑하는 사람들을 가까이에 두고 정든 안방을 떠나 보지 않은 채 상상만으로 이방인, 낯선 시선, 떠남 등의 감정을 표현해 왔던 무경험의 창작자란 생각을 몇 해 전부터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바쁜 방송 활동 속에서 고민 없이 음악 활동을 해 왔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종신은 “사랑하는 가족들과 미스틱스토리 식구들의 고마운 동의 속에 2020년 월간윤종신은 살아온 이곳을 떠나 좀 더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곳을 떠돌며 이방인의 시선으로 콘텐츠를 만들어 보려 한다”며 “월간윤종신 노래 외에도 미스틱스토리 그리고 몇몇 뜻이 맞는 제작팀과 떠나간 곳에서 여러 경험을 담은 콘텐츠를 해 보려 한다”고 했다. 자유롭게 음악 창작에 전념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

윤종신은 방송 활동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인생으로서 창작자로서 2020년은 큰 전환점이 될 것 같다”며 “재작년부터 차근차근 준비해 왔고 남은 기간 착실히 준비해서 올해 10월에 떠나보려 한다”며 “해 왔던 방송들은 아쉽지만 그 전에 유종의 미를 잘 거두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갑자기 떠나기 직전에 여러분에게 알리는 것은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이 즈음 이렇게 글 올린다”며 “도태되지 않고 고인 물이 되지 않으려는 한 창작자의 몸부림이라 생각해 달라. 2020 월간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 잘 준비하겠다”고 끝을 맺었다.

윤종신은 2007년 5월 ‘라디오 스타’가 ‘황금어장 – 무릎팍도사’ 서브 코너로 출발할 때부터 12년 동안 한 회도 빠지지 않고 프로그램을 지킨 터줏대감이다. ‘라디오스타’는 뮤지션 출신인 그에게 ‘깐족거리는 서브 MC’라는 예능인 이미지를 굳히게 해 준 일등공신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라디오 스타’ 제작진 측은 “윤종신의 하차는 제작진과 잘 상의했다”며 “하차 시기는 조금 더 상의하기로 했다”고 했다.

역시 윤종신이 진행하는 JTBC 예능 ’방구석1열‘ 관계자도 복수의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윤종신이 ‘방구석1열’에서 하차하는 것은 맞다. 오는 10월까지는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아직 후임 MC에 관해서는 논의된 것이 없다”고 했다.

Print Friendly